• Uncategorized
  • Amazon Echo, Alex와 시작하는 하루

    아침에 나는 Amazon Echo가 울리는 알람을 통해 일어난다. 만약 조금 더 자고 싶다면 눈을 뜨지 않고서도 “Alexa, stop.”, “Alexa, set alarm after 15 minutes.”라고 말하고 나는 15분간 더 잠을 청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운동을 하면서는 신나는 음악이 필요하다. 최근에 나온 Amazon Music Unlimited 무료체험판을 통해 “Alexa, play workout music.”이라고해서 신나는 음악목록을 자동 재생한다. 운동을 한 이후에는 […]

  • Uncategorized
  • Ubuntu 14.04 외장그래픽카드 설치 후 해상도 변경 불가 문제

    Ubuntu 14.04 에 Nvidia 900시리즈 카드를 장착해 부팅하였다. 부팅을 되었지만 설정에서 내가 정할 수 있는 모니터 해상도는 1280 x 1024로 고정되어 있는 문제 발견. 내가 해결한 방법은 다음과 같다. BIOS 설정에 들어가 Intel 내장 그래픽을 Disable 시킨다. sudo apt-get purge nvidia-* 명령을 이용해 기존의 드라이버를 모두 제거 후 reboot. 다시 sudo apt-get install nvidia-352 를 […]

  • Uncategorized
  • Setting Goal

    나는 평소에 분기 별 목표를 설정한 후 방문에 붙여놓고 매일 본다. 해당 분기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캘린더에 계획한 일정을 다듬는다. 하지만 이렇게 1년 넘게 생활하고 있어도, 생산성이 높아진다는 느낌을 그렇게 받지 못하여 효율적으로 일하는 방법을 찾다가 Smarter Faster Better라는 책을 읽게 되었다. 여기에서 소개하는 목표 설정 방법으로는 Stretch Goal과 SMART Goal을 같이 설정하라는 것이다. […]

  • Uncategorized
  • Why I bought Galaxy Gear S3

    11월 4일. 갤럭시 기어 S3가 사전판매를 시작하는 날이다. 나는 동네의 현대백화점에 찾아가 예약을 걸은 뒤 하루 뒤인 11월 5일에 제품을 수령할 수 있었다. 스마트워치를 구입하게 된 계기는 잘 사용하던 Fitbit Charge HR이 고장나면서 시작되었다. 손목에 감고 다니는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가 막 나오기 시작할 무렵인 2015년 초. 심장박동 센서가 붙어있고 생활방수가 되어 24시간 차고 다닐 수 […]

  • Uncategorized
  • 서비스 운용과 로그 관리

    동기 현재 Node.js WebServer와 Android 클라이언트로 동작하는 서비스를 관리하고 있는데 이게 문제가 많다. 이렇게 큰 규모의 서비스를 처음 개발하고 운용하다보니 개발 시점에서 편리한 운용을 고려하지 못했다. 사용자가 뭔가 안된다고 할 때 마다 안되는 원인을 찾는것이 힘들기 때문이다. 이렇게 가다가는 서비스 품질향상보다 디버깅과 운영에 모든 시간을 쏟을 것 같다는 생각에 시간을 조금 투자해서 로그관리를 제대로하기로 결심하였다. […]

  • Uncategorized
  • Let’s Encrypt SSL 인증서 갱신

    요즈음처럼 이곳 저곳의 WiFi를 통해 각종 사이트에 로그인을 하는 세상에 https (SSL 암호화 통신)을 사용하지 않는 것은 매우 부주의한 일이다. Let’s Encrypt라는 곳에서는 무료로 인증서를 발급해주는 일을 하고 있다. 필자도 이 기관을 알기 전까지는 1년에 만원 가량을 지불하고 인증서를 발급받아서 썼었다. (돈아까워라) Let’s Encrypt라는 기관에서는 인증서 발급 뿐만 아니라 설정과 갱신까지 손쉽게 할 수 있는 […]

  • Uncategorized
  • Data Science 이론과 실전

    나의 인공지능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기계학습 (Machine Learning) 기술 익히기가 있다. 2015년 봄 부터 2016년 겨울까지 약 2년동안 온라인 코스들을 통해 기계학습 기초, 인공신경망, 최신 인공신경망, 이미지 딥러닝, 자연어처리 딥러닝 등을 학습하고 나니 이론적 기초는 많이 다져졌다고 생각이 된다. 그 틈틈에 Theano, Keras, Tensorflow 등의 딥러닝 툴들도 써보기는 했지만 어느 하나 능숙하게 다룰 줄 아는 것이 없었다. […]